중국 점유율 '0%'…이젠 미국이 비트코인 채굴 메카 [임현우의 비트코인 나우]

암호화폐뉴스

중국 점유율 '0%'…이젠 미국이 비트코인 채굴 메카 [임현우의 비트코인 나우]

지오디증권 0 13 10.14 08:40
중국 점유율 © Reuters. 중국 점유율 '0%'…이젠 미국이 비트코인 채굴 메카 [임현우의 비트코인 나우]

중국 정부가 암호화폐에 대한 강력한 단속을 경고한 가운데 홍콩 시민들이 지난 24일 시내에 있는 비트코인 광고 간판을 지나고 있다. EPA연합뉴스

중국 정부가 암호화폐 규제를 강화하면서 미국이 처음으로 중국을 제치고 세계 최대 비트코인 채굴지로 부상했다고 경제매체 CNBC가 13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영국 케임브리지대학 대안금융센터(CCAF)의 '비트코인 채굴 지도' 데이터에 따르면 7월 기준 미국의 월평균 비트코인 해시레이트 점유율은 35.4%를 기록했다. 단일 국가로는 최고치이며 지난해 9월보다 428% 증가한 것이다. 2위는 점유율 18.1%의 카자흐스탄이었고 중국의 점유율은 0.0%였다.

해시레이트는 채굴을 위한 연산 처리 능력을 측정하는 단위다. 코인 채굴은 고성능 컴퓨터로 복잡한 해시 함수를 해결해 암호화폐 거래 내역을 기록할 블록체인 장부를 생성하고, 그 보상으로 암호화폐를 받는 과정이다. 이 작업이 이뤄지는 속도를 결정하는 게 해시레이트다. 영국 케임브리지대학 대안금융센터(CCAF)가 만든 '비트코인 채굴 지도'의 최근 상황. 중국 점유율은 0.0%로 기록돼 있다.

1년 전인 지난해 7월만 해도 중국의 점유율은 66.9%로 미국(4.2%)과 상대가 되지 않았다. 올 5월에도 중국 점유율이 34.3%, 미국이 21.8%로 격차가 컸다. 하지만 중국 정부가 암호화폐 생태계를 고사시킬 목적으로 거래뿐 아니라 채굴 활동까지 전면 금지하면서 상황이 급변했다.

CNBC는 올봄부터 중국 당국이 암호화폐 채굴과 거래를 대대적으로 단속하면서 불과 하룻밤 새 세계 비트코인 채굴자의 절반이 활동을 중단했다고 전했다. 이제 공식적으로 미국이 '최대 암호화폐 채굴지'로 올라섰다며 "미국은 채굴 산업에서 새롭게 확보한 지배력에 대해 부분적으로 중국에 감사해야 한다"고도 했다.

채굴업자들은 전기료가 싼 다른 나라를 찾아 대규모로 중국을 탈출하기 시작했다. 업계에선 이를 '채굴 대이주'라고 불렀다. 이런 업체의 상당수가 미국에 정착했다. 텍사스 등 일부 주는 에너지 가격이 세계적으로 가장 저렴한 곳이고, 암호화폐에 친화적인 정책과 채굴 호스팅 관련 기반시설도 잘 갖춰져 있다. 미국은 상대적으로 저렴한 신재생에너지가 풍부한 국가이고, 핵발전도 많이 이뤄지고 있다. 워싱턴주는 수력발전을 이용한 채굴업자들의 메카로 꼽힌다. 전기료는 암호화폐 채굴업자들의 수익성을 좌우하는 핵심 요인이다. 사진=연합뉴스

CNBC는 미국이 암호화폐 최대 채굴지로 부상한 것은 그동안 이뤄져 온 준비가 운때를 잘 만난 것이라고 분석했다. 블록체인 인프라와 호스팅 서비스를 제공하는 채굴 오퍼레이터 업체들이 몇 년간 조용히 역량을 키워왔는데, 이 도박이 성공하고 있다는 것이다.

채굴 오퍼레이터들은 2017년 비트코인 폭락 이후 몇 년간 이어진 '암호화폐의 겨울' 동안 적절한 인프라가 갖춰져 있다면 채굴업자들이 미국에서 사업을 할 것으로 판단하고 투자를 이어왔다. 런던의 핀테크 데이터 분석가 보아즈 소브라도는 "중국이 비트코인을 지배한다는 관점은 이제 완전히 무너졌다"고 말했다.

임현우 기자 [email protected]

코인으로 돈벌면서 코인 욕하는 '월스트리트 황제'의 본심은 ...

김정현 NFT뱅크 PO "NFT의 미래를 보고 페이스북 (NASDAQ:FB) 박차...

"STO·NFT·디파이…블록체인과 결합한 금융, 더 큰 변화...

대선주자들 동학개미 표심 잡기 '맞춤형 공약'

중국이 금지하면 더 오른다…비트코인 규제의 역설 [한경 코알라]

골드만삭스 "나이키, 브랜드 파워 여전"…매수 의견 [강영연...

Comments

번호   제목
1061 시바이누 코인 덕에…"400만원 투자해 1조원 벌어" 10.28 4
1060 암호화폐 거래 플랫폼 '비트판다' 前 JP모건 임원 영입 10.28 4
1059 "금융위 등록 안하면 코인 발행 금지"…윤창현 의원 '가상자산기본법 제정안' 발의 10.28 3
1058 [점심 브리핑]주요 암호화폐 급락…美 SEC "레버리지 비트코인 ETF 만들지 말라" 10.28 2
1057 "암호화폐 규제는 우리 영역" 주도권 경쟁 나선 美 SEC와 CFTC 10.28 3
1056 [이현명의 블록폴리오] 비트코인 선물 ETF가 시장에 던진 돌 10.28 5
1055 업비트 운영사 두나무, ESG 경영에 2024년까지 1,000억 원 투자 10.28 3
1054 비트코인, 7200만원대로 하락…주요 암호화폐 주춤 10.28 6
1053 FATF 지침서 최종안 28일 밤 공개···국내 디파이 과세, 트래블룰 향배 결정된다 10.28 4
1052 라이트코인 가격이 11% 하락 10.28 5
1051 XRP 가격이 11% 하락 10.27 1
1050 칠리즈, 포항 스틸러스와 팬 투표 진행…"구단과 팬 소통 기회 만든다" 10.27 2
1049 물꼬 튼 비트코인 ETF…인버스·레버리지 ETF도 접수 10.27 2
1048 카르다노 가격이 15% 하락 10.27 2
1047 EOS 가격이 11% 하락 10.27 2
1046 가상자산은행 업파이 누적 예치액 1억 달러 넘겼다 10.27 1

요약

이동평균:

매수

매도

지표:

매수

매도

EUR/USD

요약

이동평균:

매수

매도

지표:

매수

매도

USD/JPY

요약

이동평균:

매수

매도

지표:

매수

매도

USD/KRW

요약

이동평균:

매수

매도

지표:

매수

매도

JPY/KRW

요약

이동평균:

매수

매도

지표:

매수

매도

AUD/USD

요약

이동평균:

매수

매도

지표:

매수

매도

EUR/JPY

요약

이동평균:

매수

매도

지표:

매수

매도

USD/RUB

요약

이동평균:

매수

매도

지표:

매수

매도

금 선물

요약

이동평균:

매수

매도

지표:

매수

매도

은 선물

요약

이동평균:

매수

매도

지표:

매수

매도

WTI유 선물

요약

이동평균:

매수

매도

지표:

매수

매도

브렌트유 선물

요약

이동평균:

매수

매도

지표:

매수

매도

천연가스 선물

요약

이동평균:

매수

매도

지표:

매수

매도

미국 옥수수 선물

요약

이동평균:

매수

매도

지표:

매수

매도

미국 소맥 선물

요약

이동평균:

매수

매도

지표:

매수

매도

항셍

요약

이동평균:

매수

매도

지표:

매수

매도

S&P 500

요약

이동평균:

매수

매도

지표:

매수

매도

DAX

요약

이동평균:

매수

매도

지표:

매수

매도

영국 FTSE

요약

이동평균:

매수

매도

지표:

매수

매도

호주 S&P/ASX

요약

이동평균:

매수

매도

지표:

매수

매도

유로 스톡스 50

요약

이동평균:

매수

매도

지표:

매수

매도

러셀 2000 지수

요약

이동평균:

매수

매도

지표:

매수

매도

Siemens AG Class N

요약

이동평균:

매수

매도

지표:

매수

매도

바스프

요약

이동평균:

매수

매도

지표:

매수

매도

바이엘

요약

이동평균:

매수

매도

지표:

매수

매도

알리안츠

요약

이동평균:

매수

매도

지표:

매수

매도

Adidas AG

요약

이동평균:

매수

매도

지표:

매수

매도

Deutsche Lufthansa AG

요약

이동평균:

매수

매도

지표:

매수

매도

도이체방크

요약

이동평균:

매수

매도

지표:

매수

매도

    지멘스  
    BASF  
    Bayer  
    알리안츠  
    Adidas  
    Lufthansa  
    도이체방크  
    EUR/USD  
    USD/JPY  
    USD/KRW  
    JPY/KRW  
    AUD/USD  
    EUR/JPY  
    USD/RUB  
     
     
    WTI유  
    브렌트유  
    천연가스  
    미국 옥수수  
    미국 소맥  
    항셍  
    S&P 500  
    DAX  
    영국 FTSE  
    호주 S&P/ASX  
    유로 스톡스 50  
    러셀 2000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